통영시, 수산식품산업거점센터 건립 ‘첫 삽’
통영시, 수산식품산업거점센터 건립 ‘첫 삽’
  • 박종면 기자
  • 승인 2021.02.17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공산업 고도화·외연확대 기대
통영시 수산식품산업거점센터 기공식이 지난 16일 통영시 도산면 법송리에서 열렸다.
통영시 수산식품산업거점센터 기공식이 지난 16일 통영시 도산면 법송리에서 열렸다.

[현대해양] 통영시수산식품산업거점센터가 올 연말에 건립된다.

통영시(시장 강석주)는 지난 16일 통영시 도산면 법송리에서 수산식품산업거점센터 착공식을 갖고 첫 삽을 떴다고 17일 밝혔다.

수산식품산업거점센터 건립은 통영 수산물 가공산업 고도화와 외연확대를 위해 시장 공약사항이다. 이날 행사에는 코로나19 방역수칙에 따라 강석주 통영시장, 손쾌환 통영시의회 의장 등 최소인원만 참석했다.

통영시 수산식품산업거점센터는 국비 75억원, 도비 22억원, 시비 53억원 등 총 150억 원을 투자해 도산면 법송리 1375번지 7,687에 건축 연면적 4,181, 지상 2층 규모로 완공된다.

수산식품산업거점센터 주요시설로는 임대형 공장 3, 수산물 가공식품 시험공장 1, 창업형 인규베이터 사무실 6, 실험분석실 및 제품개발실, 관리사무실, 다목적회의실 등이 조성된다. 임대공장에는 외부기업을 유치하고, 창업사무실은 수산물 가공분야 신생기업을 육성하는 공간으로 활용한다. 특히, 시험공장에는 전처리, 가공, 포장 등 50여 종의 설비가 도입돼 다양한 가공식품 시제품 또는 완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기반이 조성된다. 수산식품산업거점센터는 수산물 중소기업들이 가공식품시장으로 진입하는 장벽을 낮출 것으로 기대된다.

강석주 통영시장은 우리 시 수산물 가공산업이 냉동, 건조 등 단순가공 산업에 치우쳐 있는데, 전문 인력과 생산 인프라가 없고, 투자여력이 부족한 때문이라며 우리 시가 지향하는 수산식품산업 거점센터의 핵심 가치는 누구든지 저비용, 저위험, 고효율로 가공식품시장으로 진입하는 지름길을 제공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통영시는 수산식품산업 거점단지 역량강화사업으로 사업비 105억원을 추가 확보했고, 2023년까지 임대공장을 연차적으로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시 자체사업으로 가공식품 연구 개발 사업을 추진해서 수산물 가공산업을 통영시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집중 육성한다는 전략을 세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