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해상풍력 대책위, "황금어장 지켜야 한다"
전남 해상풍력 대책위, "황금어장 지켜야 한다"
  • 김비도 기자
  • 승인 2020.04.23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상풍력 현황 및 문제점 담은 홍보물 배포 나서

[현대해양] 전남 해상풍력 대책위원회(위원장 서재창 영광군수협 조합장)는 22일 전라남도의 난개발식 해상풍력발전사업의 현황과 문제점을 지적하는 내용의 홍보물 배포에 나섰다.

22일 전남 해상풍력 대책위원회는 전남도의 난개발식 해상풍력발전사업의 현황과 문제점을 지적하는 내용의 홍보물 배포에 나섰다. 홍보물에는 일방적으로 해상풍력사업을 추진하려는 전남도에 대한 비판도 함께 기재됐다.

전단지와 포스터로 제작된 홍보물에는 △전라남도에서 추진 중인 해상풍력 규모 △사업 검토를 위해 설치된 풍황계측기 수 △해상풍력 예정지와 주요 어업활동해역을 비교한 지도 등이 실렸다. 또한 어업인의 목소리를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해상풍력사업을 추진하려는 전라남도에 대한 비판도 기재됐다.

작년 12월 발표된 해양수산부와 전라남도의 해양공간계획 초안은 해상풍력 예정지 대부분은 어획이 활발한 ‘어업활동보호구역’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해상풍력을 적극 유치하고자 하는 전라남도는 이 구역을 ‘에너지개발구역’으로 변경하고자 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수산업을 위협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또 지난 1월 유럽 어업인들이 해상풍력 사업 중단을 촉구하며 유럽 의회에서 개최한 세미나 사례도 제시했다. 발전사업자들이 해상풍력의 성공사례로 손꼽는 유럽에서도 수산업이 받는 피해에 주목하고 있음을 알리고자 한 것이다.

대책위 관계자는 “아직까지도 해상풍력이 수산업에 얼마나 많은 영향을 미치는지 모르는 사람들이 많다”며 “전단지 배부를 통해 장밋빛 미래만 외치는 해상풍력의 문제점과 현실을 알리고 국민의 먹거리를 책임지는 수산업을 지켜나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