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로 보는 해양수산 40년
기사로 보는 해양수산 40년
  • 현대해양
  • 승인 2018.03.07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78·1988·1998·2008

[현대해양] 월간 현대해양은 지난 49년 동안 우리나라의 해양·수산 현장 곳곳을 누비며 관련 정보를 추적하고 기록해 왔습니다. 이번 호부터 10년 단위로 지난 40여 년의 기록을 되짚어 봅니다. 당시 핫 이슈가 지금은 우스운 일이 되었거나 아니면 더욱 성장 발전한 것도 있겠지요. 과거를 살펴보며 미래를 예측해 봅시다. <편집자 주>

1978년 3월호

수협에서는 연근해 수산물의 수·출입 규모가 증가함에 따라 외국환업무 취급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일부 종합상사나 재계기업들이 원양업체에 자금지원 등을 통해 계열화를 모색하는 움직임이 있었다.
이에 대해 수산업계에서는 반기는 분위기였는데 이는 그동안 과거 원양업계가 일본상사들의 지배와 압력을 받았기 때문이었다.
‘신 해양시대의 수산교육’이라는 부산수대대학원 장지원 원장의 기고문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수산을 단순히 생존수단으로 만 보아서는 안되며 인류의 평화와 행복을 위한 상징적 산업으로 발전시켜야 한다고 했다.
월간 현대해양은 수산물의 완전 식량화를 위한 실천구호를 만들었다.
‘생선을 먹어라, 보다 오래 살리라/ 조개를 먹어라, 보다 오래 끈기를 가지지라/ 굴을 먹어라. 보다 오래 사랑하리라/ 멸치를 먹어라, 보다 오래 약동하리라/ 해조를 먹어라. 보다 오래 매력을 지니리라.’

 

1988년 3월호

1988년 2일 24일, 경북 영일군 대보면 대보리 앞바다에서 유조선 경신호가 침몰하며 16개 어촌이 있는 20km의 해안으로 벙커C유가 유출되었다. 이 사고로 흥해읍 칠포리 1종 공동어장 1,019ha와 134ha 우렁쉥이, 전복 양식장을 덮쳐 어민들이 발을 동동 굴렀다는 안타까운 소식이 있었다.
80년대 피조개 양식으로 떼돈을 번사람들이 나타나자 남해안은 온통 피조개 밭으로 변했는데 밀식, 무허가, 초과시설, 해상절도, 상납을 요구하는 깡패들까지 등장하며 황금의 복마전이 일어났다.

그런데 밑바닥을 보이던 종패가격이 전년 수온 이상으로 10배까지 폭등하자 업계의 혼란은 더 가중되었다.
1988년 2월 17일 남극반도 킹조지섬에 대한민국 남극 과학기지 세종기지가 준공을 하며 남극개척의 새장이 열였다. 월간 현대해양은 이를 기념하여 특집기사를 게재하였다.

 

1998년 3월호

정부조직개편심의위원회에서 폐지가 확정된 해양수산부가 국회 동의 과정에서 구사일생으로 살아남아 업계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그러나 조직정비과정에서 해운·항만 분야의,조직을 늘이고 수산 관련 과(課)를 축소하는 등 수산분야를 홀대했다는 뒷말이 무성했다.
‘갯벌에 살려라’는 특집기사가 눈길을 끌었다.
환경부에서 서남해안 갯벌지역의 생태계를 2년간 조사하여 발표한 보고서로 당시 간척과 매립 위주의 개발정책에 경종을 울렸다.
1월 23일자로 일본정부가 양국 외무 고위급회담에서 합의한 잠정 어업협정을 일방적으로 파기하고 한·일 어선간 조업분쟁 예상수역에 어업 지도선을 상시 배치하자 우리나라는 조업 자율 규제 합의를 즉각 해지하자 긴장이 고조되는 분위기. 이와 함께 정부는 우리 어업인들이 일본수역 침범에 주의하도록 지도를 강화하였다.

 

2008년 3월호

이명박 정부가 들어서면서 해양수산부가 12년간의 짧은 생을 마감하고 사라지게 되었다.
인수위원회에서 해양수산부 폐지 안이 발표되자 야당이 존치를 강력히 주장했으나 통일부와 여성부를 회생하키는 조건으로 결국 폐지되었다. 수산부분은 농림수산식품으로 이관 되어 1실3관12과로 해양부분은 국토해양부로 이관되어 1실5국5개관으로 정리되었다.
그러나 2013년 해양수산부는 다시 부활하여 끈질긴 생명력을 보여주고 있다.
옥영수 해양수산개발원 박사는 ‘실용정부 출범과 수산물 유통정책’이란 기고문에서 수산물 소비트렌드가 간편화, 서구화, 건강식, 브랜드화로 변화되어가고 있다고 하고 수입수산물이 급증하고 있는 것에 비해 유통시스템이 미비하고 산지와 소비지에서 전혀 다른 성격의 제도들로 얽혀있는 상태라고 진단하며 독자적인 수산물 유통법 제정을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