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기증받은 가시연꽃 고대 환경 복원 연구 진행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기증받은 가시연꽃 고대 환경 복원 연구 진행
  • 박미화 기자
  • 승인 2021.06.22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멸종위기 2급 식물 가시연꽃 영농법인 가시연꽃들꽃마을로부터 기증 받아
5세기 경주의 고(古)환경 복원 연구에 활용 예정

[위클리서울=박미화 기자]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소장 이종훈)는 영농조합법인 가시연꽃들꽃마을(대표 김창규)로부터 가시연꽃을 기증받아 고대 환경 복원을 위한 연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가시연 군락지 ⓒ위클리서울/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건천읍 가시연꽃 군락지 ⓒ위클리서울/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환경부에서 지정한 멸종위기 2급 식물인 가시연꽃은 자주색 가시가 달린 꽃과 잎이 특징으로, 현재 가시연꽃을 관찰할 수 있는 곳은 창녕 우포늪, 강릉 경포천 등의 일부 지역에 국한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2015년부터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가 조사하고 있는 경주 월성유적의 해자에서는 동물, 씨앗 등 고대 환경을 알려주는 다양한 유물이 출토되고 있는데, 이 중 가시연꽃 씨앗이 1만 6,000개 이상이나 확인되었으며, 이를 통해 5세기 어느 여름날 가시연꽃이 핀 경주 일대의 당시 풍경을 추정해 볼 수 있다.

현재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에서는 과거 경주지역 가시연꽃의 이용 사례와 현재의 서식지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참고로, 경주 숭혜전(崇惠殿)에서는 신라 미추왕, 문무왕, 경순왕의 위패를 모시고 매년 봄ㆍ가을 2차례 성대한 제례를 진행하고 있는데, 이 때 사용하는 제물에는 가시연꽃도 포함되어 있다.

또한, 경주시 건천읍 일대와 천북면 등지에서는 가시연꽃군락이 확인되어 현생 가시연꽃에 대한 연구도 필요한 상황이다. [경주 숭혜전(崇惠殿): 경북 문화재자료256호, 신라 미추왕, 문무왕, 경순왕의 위패를 모신 곳, 고려사 및 조선왕조실록 등에 가시연꽃은 ‘검인(芡仁)’으로 표현되어 제수품으로 언급됨]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이번 가시연꽃 기증으로 가시연꽃의 생장과정과 조건을 관찰하는 기초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며, 현생 식물 연구를 축적하고 이를 활용해 과거 월성의 환경과 경주의 생태 복원에 관한 연구를 지속할 계획이다.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앞으로도 관계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월성을 비롯한 신라 왕궁에 대해 꾸준한 조사와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