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파를 넘어선 박제가와 정약용
당파를 넘어선 박제가와 정약용
  • 박석무
  • 승인 2021.06.18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석무의 풀어쓰는 다산이야기]
다산 정약용

[위클리서울=박석무] 다산 정약용에 대한 공부를 하다 보면 어느 순간 깜짝깜짝 놀라면서, 세상에 이런 일이 있기도 했구나라는 생각을 할 때가 많습니다. 이미 여러 차례 거론했던 이야기이지만, 정조대왕과 다산과의 관계가 신뢰하고 긴밀한 군신관계로 변하는 데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던 사건의 하나가 바로 다산이 퇴계와 율곡의 학문을 평가한 내용으로부터 출발합니다. 1784년의 일이니 다산은 23세, 얼마 전 성균관에 들어가 한창 공부할 무렵, 소과에 합격한 성균관 학생 정약용을 불러 정조는 『중용(中庸)』에 대한 80여 조항을 주문하며 답변을 올리라고 했습니다. 이때 다산은 남인이면서 남인 모두가 숭앙하던 퇴계의 학설보다는 반대파이던 율곡의 학설이 바르다는 답변을 올렸습니다.

그러자 정조가 다산의 답안지를 읽고는 “그가 올린 강의내용은 일반 세속의 흐름을 벗어나 오직 마음으로 이를 헤아렸으므로 견해가 명확할 뿐만 아니라 그의 공정한 마음도 귀하게 여길 만하니, 마땅히 이 답안을 일등으로 삼는다.”라고 말하여 다산의 공심(公心)을 확인한 정조는 평생 다산을 가장 신임하는 신하로 여겼습니다. 뒤에 알고 보니 정조도 이에 사칠이기론(四七理氣論)에서 「사칠속편(四七續篇)」이라는 논문을 써서, 퇴계의 이론보다는 율곡의 이론이 옳다는 내용을 기술한 바가 있음을 뒤늦게 알게 되었다고 합니다. 사전에 전혀 아는 바 없었는데, 정조의 이론에 다산이 동조한 입장이 되었으니, 그 얼마나 다산에게 믿음을 주지 않을 수 있었겠는가요.

초정(楚亭) 박제가(朴齊家;1750~1805)는 북학파의 거장 연암 박지원의 제자로『북학의(北學議)』라는 명저를 저술한 북학파의 큰 학자였습니다. 그는 애초에 서자(庶子)로 태어났지만 정조의 서얼타파정책에 힘입어 이덕무·유득공·서이수 등과 함께 규장각 검서관, 4검서의 한사람으로 화려한 벼슬을 했던 뛰어난 실학자였습니다. 뒤에는 오위장·부여현감·영평현령 등 수령의 지위에 오릅니다. 그는 본디 소북(小北)계열의 출신이었지만 연암의 제자가 되면서 노론 북학파에 속했던 학자였습니다. 정통 남인 출신이던 다산과는 여러 가지로 함께 어울릴 처지가 아니었으나, 공부하고 연구하는 일에는 전혀 거리낌 없이 정말로 다정하고 친하게 지내면서 종두(種痘)를 예방하고 치료하는 방법을 공동연구했던 기록이 있습니다. 두 사람 모두 당파나 진영논리와는 전혀 무관하게 백성들의 생명을 살려내는 질병퇴치에 뜻을 함께했던 아름다운 만남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다산의「종두설(種痘說)」이라는 글에는 그들 두 사람이 지혜를 동원해서 여러 차례 만나고 의논하며 종두 예방에 큰 업적을 이룩한 내용이 상세하게 기록되어 있습니다.

오늘, 우리는 당파와 진영논리에 갇혀서, 정의, 공정, 진리 모두가 깡그리 매몰되고 있는 세상에 살면서, 200년 전 다산과 초정의 공심(公心)을 읽으면서 감동 어린 생각을 버릴 수가 없습니다. 아무리 남의 당파가 싫고, 남의 진영이 밉더라도, 옳은 일, 바른 일에는 마음을 같이하는 그런 세상은 오지 않을까요. 남의 당파, 남의 진영의 일에는 전면적인 부정만 감행하는 모습과 행태를 보면서 옛날 어른들의 넓고 큰마음에 생각을 기울이지 않을 수 없습니다. 남인들의 무서운 비방을 무릅쓰면서도, 율곡의 이론이 옳다는 신념을 굽히지 않던 다산의 진리에 대한 소신이 부러워집니다. <다산연구소 http://www.edasan.org/ 제공>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