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독, 제50회 약연상 시상식 가져…약사 5명에게 수여
한독, 제50회 약연상 시상식 가져…약사 5명에게 수여
  • 왕명주 기자
  • 승인 2021.05.06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 50회 약연상 시상식 장면. ⓒ위클리서울 /한독
제 50회 약연상 시상식 장면. ⓒ위클리서울 /한독

[위클리서울=왕명주 기자] 국민보건 향상에 기여한 약사들에게 수여하는 제50회 약연상 시상식이 4일 서울 더케이호텔 거문고홀에서 개최됐다.

‘약연상(藥硏賞)’은 한독(대표이사 김영진, 백진기)과 대한약사회(회장 김대업)가 1970년 공동으로 제정한 상이다. 약사윤리강령을 성실히 이행하고 국민보건 향상과 지역사회 발전에 헌신해 온 약사회원에게 매년 수여되고 있다.

제 50회 약연상 수상자로는 ▲하충열(서울지부) ▲박근희(서울지부) ▲유재신(광주지부) ▲정규형(대전지부) ▲이경복(강원지부) 약사 총 5명이 선정됐다. 수상자에게는 약연탑 트로피와 500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이경복 약사는 아토피 예방 및 의약품 안전사용 교육사업을 활성화하여 질환에 대한 경각심을 환기하고 개선방법을 제시하는 등 지역주민의 건강증진 및 보건의료발전에 크게 기여했다.

정규형 약사는 불법 마약류 퇴치 캠페인, 마약류 중독 피해 예방 교육 등을 통해 청소년 및 지역 시민 인식 개선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유재신 약사는 공공심야약국 도입을 추진해 주민들의 의약품 접근성을 확대하고, 심야시간대 의약품 판매 내역과 상담내용을 데이터화하는 등 보건의료정책 발전에 기여해 왔다.

박근희 약사는 약사 전문성 강화를 위한 다양한 학술 강좌를 개최하고 다양한 활동을 펼치며 국민과 함께하는 약사상을 정립한 점을 인정받았다.

또한 하충열 약사는 무자격자 의약품 판매 근절, 가정 내 폐의약품 안전 폐기 시스템 시범사업 운영, 약물 안전사용 교육 등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는 등 국민 보건향상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