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 제51주년 '지구의 날' 맞아 소등행사 시행
영천시, 제51주년 '지구의 날' 맞아 소등행사 시행
  • 박미화 기자
  • 승인 2021.04.21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구온난화의 주범인 탄소 배출에 대한 심각성을 인식 탄소중립 공감대 확산

[위클리서울=박미화 기자] 경북 영천시(시장 최기문)는 제51주년 '지구의 날'을 맞아 지구온난화의 주범인 탄소 배출에 대한 심각성을 인식하고 탄소중립 공감대 확산을 위해 오는 22일 밤 8시부터 10분간 소등행사를 실시하여 탄소중립도시 조성에 앞장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소등 포스터 ⓒ위클리서울/영천시
소등 포스터 ⓒ위클리서울/영천시

'지구의 날’은 지난 1969년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발생한 해상원유 유출사고를 계기로 1970년 4월 22일 지구 환경을 보호하자는 취지로 시작한 세계기념일이다.

또, 지구의 날 전후 일주일을 기후변화주간(4월22일~28일)으로 지정해 ‘바로 지금, 나부터! 2050 탄소중립’을 주제로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일깨우고 전기절약, 저탄소 제품 구매, 재활용, 친환경 자동차 사용 등의 일상 속 탄소 중립 행동 실천을 유도하고 있다.

영천시는 시청사와 소속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소등행사에 참여해 10분간 건물내 전등 및 외부경관 조명 소등을 실시 할 예정이며 홈페이지, SNS 등을 통해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기후변화 위기에 직면한 지구에 10분간의 소등을 통하여 지구의 휴식을 주도록 시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동참을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영천시는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친환경 자동차 보급, 운행차 배출가스 저감 사업(노후차 조기폐차 지원 등), 가정용 친환경 보일러 보급,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지원, 비산먼지 발생사업장 관리, 온실가스 컨설팅, 탄소포인트제 등의 사업을 추진하여 시민의 건강을 보호하고 쾌적한 대기환경 조성을 위해 적극 노력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