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 포은초교 통학로 주변 유해환경 개선사업 완료
영천시, 포은초교 통학로 주변 유해환경 개선사업 완료
  • 박미화 기자
  • 승인 2021.04.16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둡고 노후된 학교 앞 통로박스의 밝은 변화

[위클리서울=박미화 기자] 경북 영천시(시장 최기문)가 포은초등학교 일원의 어둡고 노후화된 통학로를 밝고 희망찬 맞춤형 보행 환경으로 조성하는 망정동 유해환경 개선사업을 완료했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망정동 유해환경 개선사업은 2020년 경북도 공모에 선정되어 도비를 포함한 총 1억7천만 원의 예산을 투입, 통학로 주변에 조형물 설치 및 벽화 그리기, 로고젝터 설치  ⓒ위클리서울/영천시
망정동 유해환경 개선사업은 2020년 경북도 공모에 선정되어 도비를 포함한 총 1억7천만 원의 예산을 투입, 통학로 주변에 조형물 설치 및 벽화 그리기, 로고젝터 설치 ⓒ위클리서울/영천시

영천시 망정동 유해환경 개선사업은 2020년 경북도 공모에 선정되어 도비를 포함한 총 1억7천만 원의 예산을 투입, 통학로 주변에 조형물 설치 및 벽화 그리기, 로고젝터 설치 등을 계획하여 지난 1월에 착공한 바 있다.

포은초교 앞 통로박스 일원은 주거단지 인근 주요 통학로임에도 불구하고 주변보다 지대가 낮고 낙후되었으며, 특히 어두운 밤에는 조명이 부족하여 환경개선이 시급한 지역으로 지적돼왔다.

이에 시는 영천경찰서 등과의 협의를 통해 범죄예방환경디자인(CPTED)을 적용한 디자인 개선안을 마련하여, 통로박스 주변 옹벽 전체를 밝은 색채로 도색하였다.

또한, LED 조명등 설치로 어두운 통학로의 빛 환경을 개선하였으며, 어린이 안전구역임을 알리기 위한 로고젝터(특수 필름에 정보를 담아 빛을 바닥면에 표출시키는 기구)를 통해 밝고 생동감 있는 가로경관을 조성하였다.

이에 최기문시장은 “범죄예방환경디자인을 적용한 환경개선으로 모두가 안심할 수 있는 안전한 등·하교 길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역의 특성을 반영한 경관사업을 통해 시민의 삶의 터전을 더 아름답고, 머물고 싶은 공간으로 만들고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