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시, 관내 독거노인 취약계층 노인안전대책 마련 소통의 시간
경산시, 관내 독거노인 취약계층 노인안전대책 마련 소통의 시간
  • 박미화 기자
  • 승인 2021.03.05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클리서울=박미화 기자] 경북 경산시 자인면(면장 최순환)에서는 4일 자인면행정복지센터에서 돌봄에 취약한 노인 안전대책 마련을 위해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생활지원사 12명과 간담회를 개최하여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생활지원사 간담회  ⓒ위클리서울/경산시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생활지원사 간담회 ⓒ위클리서울/경산시

자인면에서는 12명의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생활지원사가 실질적으로 도움을 받지 못하는 어르신 181명을 대상으로 매일 전화 또는 방문을 통해 안부를 묻고, 건강음료를 배달하는 등 각종 어르신가구에 필요한 맞춤형복지서비스를 지원·연계하는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이 날 간담회는 현장에서 직접 어르신들을 만나고 소통하는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생활지원사의 노고를 격려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하였으며, 안전지원·사회참여·생활교육·가사지원 등 2021년 새롭게 달라지는 노인맞춤돌봄서비스를 안내하고, 일상생활이 불편한 어르신들의 안전대책에 대해 논의하였다.

최순환 자인면장은 “생활지원사의 활동으로 취약노인들의 생활이 안정되고 삶의 질이 향상될 수 있었다.”며 지역 어르신들이 모두 편안한 노후를 보내고 소외받는 일이 없도록 생활지원사들의 세심한 관심을 당부하였으며, “특히 코로나19 감염 취약계층인 독거노인 어르신들의 안전을 위해 지속적인 예방 수칙 홍보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