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선재부, 포항시에 코로나19 성금 기탁
포스코 선재부, 포항시에 코로나19 성금 기탁
  • 박미화 기자
  • 승인 2021.02.17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클리서울=박미화 기자] 경북 포항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생계곤란을 겪고 있는 포항시민을 위해 써 달라며 포스코 포항제철소 선재부 직원들이 십시일반으로 모금한 500만원 기탁했다고 16일 밝혔다.

선재부, 포항시에 코로나19 성금 500만원 전달 ⓒ위클리서울/포항시
선재부, 포항시에 코로나19 성금 500만원 전달 ⓒ위클리서울/포항시

이날 전달식에는 선재부 김기환 부장 등 임직원 4명이 참석하였으며, 전달된 성금은 코로나19 재확산 및 거리두기 장기화로 소득이 감소되거나 일자리를 구하지 못해 경제활동이 어려워 생계곤란을 겪고 있는 지역의 저소득층에 쓰일 예정이다.

포스코 선재부는 지난해 포항의 저소득층에게 1,860만 원을 지원하였고, 1992년 장학회 설립 후 현재까지 149명을 대상으로 1억7882만 원의 장학사업 추진하고 있으며, 지역사회 내 봉사활동 진행 등 사회공헌 사업을 지속적으로 하고 있다.

포스코 선재부 김기환 부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지역 주민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봉사활동과 사회공헌 사업을 통해 지역사회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 선재부는 4개 공장, 328명의 직원이 근무 중이며, 1992년 장학회를 설립하여 직원들의 의견 수렴을 통해 소외계층 학생과 어르신들을 중점 후원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