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들 수난시대 '아, 옛날이여~'
대표들 수난시대 '아, 옛날이여~'
  • 승인 2007.05.17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래 싸움에 뒷전 강재섭·정세균

박상천·심대평도 `잠 못 이루는 밤`

각 당 대표들의 `수난시대`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여야 정당들의 대표들은 노무현 대통령과 함께 최고의 `정치력`을 자랑하는 뉴스메이커였다. 김영삼 김대중 전 대통령은 당 총재 시절 현직 대통령과 비견될 정도의 위상을 갖췄다.
여기에는 못미쳤지만 이회창 전 총재도 한 때 `7년 대통령`이라는 별칭이 따라 붙었을 정도로 비교 대상을 찾기가 쉽지 않았다.
그러나 올 들어 각 당 대표들의 존재감은 이전에 비해 몰라볼 정도로 위축된 상황이다. 한나라당 강재섭 대표는 이명박 전서울시장과 박근혜 전대표라는 `빅2` 사이에서 힘겨운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최고위원 자리에서 물러난 전여옥 의원이 "강 대표 체제는 오래 가지 못할 것"이라고 할 정도로 공언하는 등 위상 또한 말이 아니다. 자신이 며칠동안 심사숙고해 내 놓은 중재안에 대해 박 전대표는 "고스톱도 그렇게 규칙을 바꾸지는 않는다"며 일침을 가했다.
`해결사`로 당에 복귀한 열린우리당 정세균 의장도 사정은 비슷하다. 정동영 김근태 두 전직 의장은 이미 통제 불능상태고, 노무현 대통령은 원칙없는 통합신당 움직임에 제동을 걸었다.
당 밖에 있는 유시민 보건복지부 장관이 "나갈 사람은 나가라"고 기름을 붓지만 갈등을 조정하기에는 정 의장의 입지가 여의치 않다. 한 때 집권여당이자 제1당으로 위세등등했던 열린우리당이지만 정 의장은 `마지막 의장`으로 이름을 올릴 가능성이 높다.
다른 정당도 마찬가지다. 한화갑 전 대표에 이어 대표직에 오른 민주당 박상천 대표도 통합신당모임과의 의견 절충이 난항에 빠지면서 골머리를 썩고 있다. `민주당 중심`을 끝까지 강조할 경우 또 다시 `지역정당`이라는 비판을 감수해야만 한다.
당내 의원들과 원외 인사들의 이익이 상충하는 가운데 박 대표 본인이 `원외`라는 점도 발목을 잡고 있는 요인이다.
지난 4월 재보선에서 당선되며 `부활`의 기지개를 폈던 국민중심당 심대평 대표도 더 이상 치고 오르지 못하고 있다. 오히려 재보선 이후 신국환 대표가 "신당 창당에 앞장서겠다"며 당을 탈당해 통합신당모임에 가세하면서 리더십에 위기를 맞았다.
오래전부터 심 대표와 각을 세웠던 이인제 의원도 결국 지난 11일 당을 탈당해 민주당에 입당했다. 며칠 전부터 `탈당`을 시사했지만 당 어디에서도 만류하거나 강력 제지를 요구하는 모습이 보이지 않았다.
<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