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교 내년이후 1만888가구 공급
판교 내년이후 1만888가구 공급
  • 승인 2006.08.11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대아파트 8342가구 전체물량 77% 차지, 주택공사 공급 전세형 임대 관심 가져볼만

이달말 판교신도시 2차 동시분양이 시작되는 가운데 내년 이후에 공급될 후속 물량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근 건설교통부에 따르면 내년 이후 판교신도시에서 분양될 아파트.연립 등 공동주택은 총 1만888가구에 이른다.

임대아파트가 8342가구로 전체의 77%를 차지하며, 나머지 2546가구가 분양주택이다. 임대중에는 국민임대 아파트가 5784가구로 가장 많고, 전세형 임대 1266가구, 공무원 임대 473가구가 각각 공급된다.

이중 일반인이 관심을 가질만 한 것은 주택공사가 공급하는 전세형 임대주택이다. 전용 25.7평 초과 중대형으로 구성돼 있고, 임대차보호법에 따라 2년 단위로 전세 계약을 하면 된다.

주택 재고 비축 차원에서 마련된 것으로 임대가 원칙이며, 정부가 필요하다고 판단될 때만 분양으로 전환된다. 공급 대상과 가격은 아직 미정이나 주변 아파트 전셋값의 90% 선에서 보증금이 책정될 것으로 보인다. 주공이 공급하는 임대아파트는 후분양이 원칙이어서 국민임대는 2008년말, 전세형 임대는 2009년께 일반에 공급될 전망이다.

분양 물량은 주상복합아파트 1266가구와 국제현상공모 설계로 진행하는 연립주택 300가구, 최근 한성이 토지공사를 상대로 1심 판결에서 승소한 협의양도택지 980가구 등이 있다. 세 곳 모두 전용 25.7평 초과 중대형이어서 청약예금 가입자만 청약할 수 있다.

주상복합아파트는 40-50평형대로 아파트 외에 상업.업무시설과 공연장.전시장 등이 함께 조성된다. 전체 4개 블록중 C1-1, C1-2블록은 주공이, C2-2, 2-3블록은 토지공사가 보유하고 있는데 주공이 공영개발을 할 지, 프로젝트 파이낸싱(PF) 사업 등을 통해 민간이 분양할 지 아직 미지수다.

만약 공영개발지구로 지정되지 않고 민간이 분양하면 입주 후에는 소유권을 넘길 수 있지만 주공이 맡아 공영개발을 하면 5년 동안 전매가 금지된다. 분양시기는 이르면 내년, 분양가는 평당 2000만원 안팎으로 예상된다.

법정 다툼을 벌이고 있는 동판교 A20-2블록(아파트, 948가구)과 서판교 B1-1블록(연립, 32가구)는 판교 나들목과 2009년 개통예정인 신분당선 판교역 인근에 위치해 노른자위로 꼽힌다. 토공이 한성 등 4개 건설사의 수의계약 자격을 취소한 후 주공이 공영개발 형태로 분양할 계획이었으나 최근 한성이 토공을 상대로 한 소송에서 이겨 민간 건설사가 분양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만약 한성 등 건설회사가 분양하면 판교 중대형중 유일한 `민영 아파트`가 된다.

국제현상공모로 설계중인 연립주택 3개 블록은 주공이 공급한다. 테라스하우스 등이 가미된 `한국판 베벌리힐스`로 조성해 고급 주택 수요를 끌어들일 전망이다.

건교부 관계자는 "공급 시기는 아직 미지수이지만 국민임대와 공무원 임대, 전세형 임대를 제외한 나머지는 가급적 내년중 동시분양 형태로 공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단독주택 용지 2078필지 가운데 대부분은 협의양도인과 이주자 몫이며, 블록형 단독택지에 들어설 주택 500여 가구는 일반에 공급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