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제외, X파일 특검법ㆍ특별법 처리 가능성
한나라당 제외, X파일 특검법ㆍ특별법 처리 가능성
  • 승인 2005.12.16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린우리당, 민주-민노 협의처리 의지 밝혀

사립학교법 개정에 반발한 한나라당이 국회를 박차고 나간 지 5일이 지난 15일, 열린우리당은 산적한 민생 법안처리를 위해 다음 주부터 임시국회 일정을 제기하겠다고 밝혀, X파일 특별법 특검법 처리 가능성이 주목된다.
  
  이날 오후 열린우리당 원혜영 정책위의장은 기자 간담회를 갖고 "법사위에 제출된 특별법 특검법을 시급히 절충해서 이 문제를 다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원 정책위원장은 "한나라당과도 긴밀히 협의해야겠지만 계속해서 등원 거부사태가 이어지면 민주당, 민주노동당과 합의해 조속히 처리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며 한나라당을 배제하고 특검법을 통과시킬 수 있다는 의지를 보였다.
  
  `X파일 의원모임`의 선병렬 열린우리당 의원도 "검찰 수사의 한계를 국민들도 알았기 때문에 이제 정치권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히고 "열린우리당도 한나라당 핑계로 방관했던 것이 사실"이라며 "하루 빨리 연내에 특별, 특검법을 처리할 수 있도록 당과 법사위에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선 의원은 "한나라당은 언론용, 법안 발의용, 공조용 당론이 따로 있는 것 같다"고 비판하고 "민생도 중요하지만 민권도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열린우리당 입장발표에 민주노동당은 일찌감치 동의했고 민주당마저 "검찰 수사 결과는 국민정서와 괴리감이 있다"며 조속한 특검 도입 입장을 보였다.
  
  민주당 이낙연 대변인은 "검찰의 수사 발표는 일반국민의 정의감과 괴리 있는 결과"라고 혹평하고 “나쁜 짓을 한 사람은 처벌하지 않고 이를 보도한 사람만 처벌하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특별검사가 수사하고 결과의 일부를 공개하는 것이 민주당의 생각"이라며 "현재 법사위에 올라간 특검법을 빨리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X파일 관련 법안을 조속히 처리하기 위해서 한나라당은 시급한 안건을 처리하는데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