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종사자 중심 ‘지속가능수산해양포럼’ 출범
현장 종사자 중심 ‘지속가능수산해양포럼’ 출범
  • 박종면 기자
  • 승인 2019.06.20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표에 옥광수 전 경남수산자원연구소장 선출

[현대해양] 수산·해양산업 현장의 혁신을 통해 지속가능한 수산·해양산업 발전을 모색할 현장 종사자 중심의 ‘지속가능수산해양포럼’이 출범했다.
‘지속가능수산해양포럼’ 창립준비위원회(준비위원장 서윤기, 옥광수, 김우수)는 지난 18일 오후 경남 통영 소재 경상대학교 해양과학대학 해양생물교육연구센터에서 발기인 등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속가능수산해양포럼’ 창립총회와 기념 세미나를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이날 1부 창립총회에서는 포럼의 정관, 운영규정을 확정하고 사업계획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옥광수 전 경남수산자원연구소장(전 남해군 부군수)이 초대 대표로 선출됐다. 옥 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수산·해양산업 현장의 혁신을 통한 미래지향적인 발전전략을 모색하기 위해 포럼을 창립하게 됐다”며 “현장 중심의 정책을 중앙정부에 건의해 수산 경영효율을 높이고 비용을 줄이는 데 초점을 두겠다”고 포럼의 방향을 제시했다. 
2부 기념 세미나에서는 △수산혁신2030계획(정기원 해양수산부 서기관) △지속가능한 해양환경 관리방안(지찬혁 에코바다 대표) △양식산업 발전을 위한 과제(조석현 블루오션 대표) △수산기자재산업의 발전방향과 목표(서윤기 아쿠아넷 대표) △수산물 가공유통 산업화 과제(강종호 경상대 교수) 등의 주제발표와 지속가능한 수산산업 발전을 위한 종합토론이 이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