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관리어업연합회 8대 회장에 이기진 씨 선출
자율관리어업연합회 8대 회장에 이기진 씨 선출
  • 박종면 기자
  • 승인 2019.03.08 22:2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원 가능 법적 근거 마련하겠다”
김호연 자율관리어업연합회장이 이기진(안경 낀 이) 차기 회장 당선자에게 축하 꽃다발을 건네고 있다.
김호연 자율관리어업연합회장이 이기진(안경 낀 이) 차기 회장 당선자에게 축하 꽃다발을 건네고 있다.

[현대해양] 한국자율관리어업연합회 제8대 회장에 이기진 경남연합회장이 선출됐다.

()한국자율관리어업연합회(회장 김호연)7일 대전 레전드호텔 사파이어홀에서 2019년도 대의원총회를 개최하고 이기진 한국자율관리어업 경남연합회장(욕지산내공동체)을 차기 회장으로 선출했다.

이날 이기진 후보는 대의원 총 55명 가운데 44명이 참석한 가운데 치러진 임원 선거에서 24표를 얻어 20표를 얻는데 그친 강원보 후보(울산연합회장)를 누르고 당선되는 영광을 안았다.

이 당선자는 연합회 예산이 많이 삭감됐다자율관리어업연합회가 지원받을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만들어 어업인들의 삶의 질이 나아지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회장 임기는 2년이며 회장 이·취임식은 별도로 마련될 예정이다.

한편, 자율관리어업연합회는 이날 임원 선거에 앞서 감사보고를 갖고 2018년 결산안과 2019년 사업계획 및 예산안을 의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어민 2019-03-10 13:18:21
옥지산내자율공동체
오타 입니다.
옥을 욕으로 고쳐 주셍ᆢ