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수산 양식 포토뉴스
전남해양수산기술원 참조기 연구실험동 준공양식기술 지원 확대로 서해안 어류양식 발전 기대
  • 변인수 기자
  • 승인 2018.10.10 11:13
  • 호수 0
  • 댓글 0

[현대해양 변인수 기자] 전라남도해양수산기술원(원장 최연수)은 영광 백수읍 서해특산시험장에 연면적 834㎡(지상 2층) 규모의 ‘참조기 연구·실험동 및 어업인 교육장’을 준공했다고 6일 밝혔다.

참조기 양식 산업화 조기 실현을 위해 지난해 해양수산기술원에서 24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 착공 10개월만에 완료됐다. 이에 앞서 2011년에는 본관동(사무실) 500㎡와 참조기 시험동(친어수조․종묘수조 등) 700㎡를 건립했다. 2015년에도 3천799㎡ 규모로 참조기 종 보존동, 양성 시험동, 다목적 시험연구동을 건립해 참조기 양식 관련 시설을 구축했다.

참조기 양식 산업화 연구는 지난 2003년 종자 생산 기술개발을 시작으로 2009년 대량 종자 생산에 성공했고 현재는 단년 생산이 가능한 기술력을 확보했다.

최근 고수온에 참조기가 강하다는 인식이 확산되면서 양식 어업인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현재 전남지역에는 고흥, 완도, 신안, 함평의 7어가에서 265만 마리의 참조기가 11∼12월 출하를 목표로 양식되고 있다.

최연수 원장은 “이번에 연구·실험동과 어업인 교육장이 확보돼 참조기 양식기술 지원에 전념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며 “앞으로 참조기가 새 고소득 품종으로 자리잡도록 육성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변인수 기자  hdhy@hdhy.co.kr

<저작권자 © 현대해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인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