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양 해양 소식
해양환경공단, 보호대상 해양생물 ‘갯게’ 살리기 나서인공증식 ‘갯게’ 500여마리 한려해상국립공원 월차갯벌 등지에 방류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8.07.11 14:00
  • 호수 0
  • 댓글 0

해양환경공단(KOEM, 이사장 박승기)은  해양수산부 주최,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권경업)과 공동주관으로 11일 한려해상국립공원 월차갯벌 등지에서 국내최초로 인공증식된 어린 갯게 500마리를 방류한다.

갯게는 일본, 중국 등 극동아시아 일부 지역에서만 출현하는 희귀종이며 정부는 보호대상해양생물 및 멸종위기야생동물 Ⅱ급으로 지정·관리하고 있다.

이에 공단은 국립군산대학교 연구팀(김형섭 교수)과 함께 지난해부터 갯게 인공증식 기술 개발에 착수해 올해 5월 유전적으로 동일한 집단에 속하는 제주에서 채집한 성체 2쌍을 통해 국내 최초로 실내 인공증식에 성공해 어린게 500여 마리를 확보했다.

아울러 국립공원관리공단에서도 지난해 10월 한려해상국립공원내 월차갯벌에 있던 100m 길이의 콘크리트 농로와 80m 길이의 폐타이어 옹벽을 철거한 후 이를 자연석으로 대체하고 주변에 갯잔디를 이식하는 등 훼손된 갯게 서식지를 복원한바 있다.

박승기 해양환경공단 이사장은 “이번 갯게 방류는 건강한 해양생태계 조성을 위한 공통된 목표로 각 기관이 협업하여 이뤄낸 성과”라며 “한려해상국립공원 내 자연서식지에서 방류된 어린 게들이 무사히 정착해 자연적인 개체수 회복이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해양환경공단은 방류 후에도 한려해상국립공원과 공동으로  방류된 갯게의 자연 생존율과 자연 개체군과의 공존을 주기적으로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김영호 기자  kyh3628@hdhy.co.kr

<저작권자 © 현대해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