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양 해양 소식
해양경찰 “항공기, 함정 활용 적조 예찰·방제 나선다”유해성 적조로 인한 어장과 양식장 피해 최소화
  • 최정훈 기자
  • 승인 2018.07.09 13:39
  • 호수 0
  • 댓글 0

해양경찰청(청장 조현배)은 유해성 적조로 인한 어장과 양식장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항공기와 경비함정을 활용해 적조 예찰·방제작업에 나선다고 9일 밝혔다.

해양경찰청은 올해 적조가 예년보다 빠른 7월 초에 발생할 것이라는 국립수산과학원의 전망에 따라 항공기와 경비함정을 활용해 적조 예찰활동을 벌인다.

적조 확산 우려 시에는 경비함정의 워트제트 추진기와 소화포를 활용해 양식장에 유입된 적조 방제작업도 지원할 계획이다.

적조 발생 해역에서 경비함정 워트제트 추진기를 이용해 해수를 혼합할 경우 적조밀도가 약 50% 감소되고, 용존산소 농도는 증가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또 급격하게 적조가 확산될 수 있는 상황에 대비해 국립수산과학원 등 관계기관과 상시 협조체제를 유지해 나갈 방침이다.

임택수 해양오염방제국장은 “적조로 인한 어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적조 발생부터 소멸까지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해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해양경찰청은 2015~2017년 3년 간 항공기와 경비함정을 이용해 1,800여 회 적조 예찰활동을 실시했으며, 경비함정 130척을 동원해 방제작업을 지원한 바 있다.

2017년 적조 방제훈련(완도)

 

최정훈 기자  paraclituss@hdhy.co.kr

<저작권자 © 현대해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